최종편집: 2024-04-21 05:28

  • 구름많음속초11.3℃
  • 흐림12.6℃
  • 구름많음철원11.6℃
  • 구름많음동두천12.5℃
  • 구름많음파주12.1℃
  • 흐림대관령8.6℃
  • 구름많음춘천12.3℃
  • 구름많음백령도11.3℃
  • 비북강릉11.8℃
  • 흐림강릉12.5℃
  • 흐림동해12.8℃
  • 구름많음서울13.6℃
  • 구름많음인천13.4℃
  • 구름많음원주13.9℃
  • 안개울릉도13.0℃
  • 흐림수원14.0℃
  • 구름많음영월13.6℃
  • 구름조금충주13.6℃
  • 구름많음서산13.5℃
  • 흐림울진13.1℃
  • 흐림청주14.0℃
  • 비대전13.9℃
  • 흐림추풍령12.1℃
  • 흐림안동13.0℃
  • 구름많음상주12.8℃
  • 비포항14.5℃
  • 흐림군산14.3℃
  • 비대구14.1℃
  • 흐림전주15.2℃
  • 비울산13.9℃
  • 흐림창원14.6℃
  • 비광주14.5℃
  • 비부산15.1℃
  • 흐림통영14.2℃
  • 비목포13.3℃
  • 흐림여수14.0℃
  • 안개흑산도12.3℃
  • 흐림완도13.9℃
  • 흐림고창13.4℃
  • 흐림순천13.3℃
  • 흐림홍성(예)13.5℃
  • 구름많음12.8℃
  • 흐림제주14.7℃
  • 흐림고산13.1℃
  • 흐림성산13.6℃
  • 흐림서귀포13.6℃
  • 흐림진주13.6℃
  • 구름많음강화12.6℃
  • 구름많음양평14.0℃
  • 흐림이천13.1℃
  • 구름많음인제12.3℃
  • 구름많음홍천12.5℃
  • 구름많음태백9.9℃
  • 흐림정선군11.3℃
  • 구름많음제천13.3℃
  • 구름많음보은13.6℃
  • 구름많음천안14.0℃
  • 흐림보령14.6℃
  • 흐림부여14.0℃
  • 흐림금산13.9℃
  • 흐림13.7℃
  • 흐림부안14.3℃
  • 흐림임실14.0℃
  • 흐림정읍14.4℃
  • 흐림남원15.3℃
  • 흐림장수12.7℃
  • 흐림고창군13.8℃
  • 흐림영광군13.5℃
  • 흐림김해시14.4℃
  • 흐림순창군14.0℃
  • 흐림북창원14.6℃
  • 흐림양산시15.8℃
  • 흐림보성군14.5℃
  • 흐림강진군13.8℃
  • 흐림장흥14.0℃
  • 흐림해남13.2℃
  • 흐림고흥14.6℃
  • 흐림의령군14.3℃
  • 흐림함양군13.2℃
  • 흐림광양시14.4℃
  • 흐림진도군13.3℃
  • 흐림봉화12.4℃
  • 구름많음영주12.5℃
  • 구름많음문경12.7℃
  • 구름많음청송군12.3℃
  • 구름많음영덕13.0℃
  • 구름많음의성14.2℃
  • 흐림구미13.6℃
  • 흐림영천14.2℃
  • 흐림경주시13.9℃
  • 흐림거창12.5℃
  • 흐림합천13.9℃
  • 흐림밀양14.4℃
  • 흐림산청13.0℃
  • 흐림거제14.9℃
  • 흐림남해13.9℃
  • 흐림16.1℃
기상청 제공
서해권 탄소 포집·저장·활용 ‘첫 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보도자료

서해권 탄소 포집·저장·활용 ‘첫 발’

충남도, 석유공사‧중부발전 등과 서해안권 CCUS 상용화 업무협약 체결
기후위기 주범 ‘탄소’ 해양 지중에 격리하고 화학소재 등으로 활용

서해권_탄소포집활용저장_업무협약_사진_2.jpg

 

[굿뉴스365] 충남도가 기후위기 주범으로 꼽히는 탄소를 영구 격리하거나, 화학소재로 활용하는 기술 개발 사업에 본격 나선다.

 

김태흠 지사는 2일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대회의실에서 원성수 공주대 총장,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안범희 한국석유공사 ESG추진실장, 권이균 한국 CCUS추진단 단장과 ‘서해권 탄소포집저장활용(CCUS) 상용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CCUS는 발전 및 산업체 등이 화석연료를 사용하면서 발생시킨 탄소를 포집한 후 화학소재 등 유용 물질로 활용하거나 해양 지중에 저장하는 기술이다.

 

탄소포집저장(CCS)의 경우, 발전소 등이 배출한 탄소를 육지 허브터미널에서 모아 해저배관을 통해 해저 지중으로 보내 저장하는 방식이다.

 

해저에 저장된 탄소는 지하수와 만나 석회석으로 서서히 변하며 영구 격리되게 된다.

 

현재 산업부는 배출 탄소를 동남권, 서해권, 중부권, 남해권 등 4개 권역 대륙붕 심부 지층을 활용, 저장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해권 저장소는 보령 서쪽 170㎞ 앞 바다에 위치, 시추 등 사전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서해권 저장소 용량은 약 4억 톤 안팎으로 보고 있다.

 

도는 서해권 저장소를 통해 2050년 경 연간 1000만 톤 이상의 탄소를 저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서해권 저장소 개발과 연계한 탄소 포집, 활용, 이송 및 저장 등 CCUS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맺었다.

 

협약에 따라 도는 포집 탄소 이송 및 활용 관련 시설 설치‧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하며, 행정적 지원을 편다.

 

공주대는 포집, 이송 및 저장 테스트베드 운영 등을 통해 CCUS 기술 개발 업무에 적극 협력한다.

 

석유공사는 서해권 저장소 구축, 이송 및 감시 설비 구축 등 저장 관련 업무를 추진한다.

 

중부발전은 서해권 저장소 개발과 연계한 탄소 포집 기술 고도화, 포집 설비 운영과 탄소 저장소 공급에 관한 업무에 협력키로 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탄소 저장 및 활용을 위한 연구와 기술 개발에 협력하고, 화학연구원은 이송 배관 내 탄소 대규모 활용을 위한 연구와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CCUS추진단은 서해권 CCUS 상용화를 위한 실행협의체를 운영하고, 상용화 관련 업무를 적극 지원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우리 도는 탄소중립 실현을 넘어 산업 구조 혁신, 지역경제와 일자리를 지키는 정의로운 전환을 기반으로 합리적인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충남이 CCUS 사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관련 사업 유치와 기술 개발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는 지난해 국가보다 5년 앞선 2045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그린 충남’ 비전을 발표했다.

 

지난 10월에는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를 선언하며, 탄소중립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시스템과 경제‧산업 구조 변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활용해 탄소중립과 경제 성장을 동시에 이루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