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7 00:19

  • 흐림속초23.8℃
  • 비23.9℃
  • 흐림철원24.0℃
  • 흐림동두천23.7℃
  • 흐림파주23.5℃
  • 흐림대관령20.3℃
  • 흐림춘천24.0℃
  • 비백령도23.3℃
  • 비북강릉23.0℃
  • 흐림강릉24.0℃
  • 흐림동해23.9℃
  • 비서울24.6℃
  • 비인천24.2℃
  • 흐림원주24.1℃
  • 비울릉도23.8℃
  • 비수원23.9℃
  • 흐림영월23.2℃
  • 흐림충주24.1℃
  • 흐림서산23.1℃
  • 흐림울진23.3℃
  • 비청주23.0℃
  • 흐림대전22.2℃
  • 흐림추풍령21.7℃
  • 비안동23.2℃
  • 흐림상주22.2℃
  • 비포항23.8℃
  • 흐림군산22.8℃
  • 비대구23.7℃
  • 흐림전주24.8℃
  • 흐림울산24.4℃
  • 흐림창원23.4℃
  • 구름조금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3.9℃
  • 구름많음통영22.9℃
  • 구름많음목포25.6℃
  • 안개여수23.4℃
  • 안개흑산도24.1℃
  • 구름많음완도24.5℃
  • 구름많음고창26.5℃
  • 구름많음순천21.7℃
  • 비홍성(예)23.3℃
  • 흐림21.5℃
  • 구름많음제주27.8℃
  • 구름많음고산25.8℃
  • 흐림성산26.8℃
  • 구름많음서귀포27.3℃
  • 흐림진주23.0℃
  • 흐림강화23.0℃
  • 흐림양평23.9℃
  • 흐림이천23.9℃
  • 흐림인제23.7℃
  • 흐림홍천23.7℃
  • 흐림태백21.8℃
  • 흐림정선군23.1℃
  • 흐림제천23.2℃
  • 흐림보은22.2℃
  • 흐림천안22.6℃
  • 흐림보령23.9℃
  • 흐림부여22.7℃
  • 흐림금산22.0℃
  • 흐림22.4℃
  • 흐림부안23.7℃
  • 흐림임실23.0℃
  • 구름많음정읍26.5℃
  • 구름많음남원22.8℃
  • 흐림장수24.2℃
  • 구름많음고창군26.2℃
  • 구름많음영광군26.1℃
  • 구름많음김해시23.6℃
  • 구름많음순창군23.4℃
  • 흐림북창원24.4℃
  • 구름많음양산시23.8℃
  • 구름많음보성군24.1℃
  • 구름많음강진군23.8℃
  • 구름많음장흥24.2℃
  • 구름조금해남26.7℃
  • 구름많음고흥24.2℃
  • 구름많음의령군23.5℃
  • 흐림함양군22.0℃
  • 흐림광양시23.1℃
  • 구름많음진도군26.7℃
  • 흐림봉화23.0℃
  • 흐림문경22.9℃
  • 흐림청송군22.7℃
  • 흐림영덕23.0℃
  • 흐림의성23.4℃
  • 흐림구미23.1℃
  • 흐림영천23.0℃
  • 흐림경주시24.9℃
  • 흐림거창21.7℃
  • 흐림합천23.2℃
  • 흐림밀양23.3℃
  • 흐림산청22.5℃
  • 구름많음거제24.5℃
  • 구름많음남해22.7℃
  • 구름많음23.9℃
기상청 제공
영원한 평안을 기원하는 영평사 낙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보도자료

영원한 평안을 기원하는 영평사 낙화

화려하게 피어올라 슬며시 사그러지는 ‘윤회의 뜻’을 담아

 

[굿뉴스365] 2567번째 부처님 오신날 땅거미가 내려앉을 무렵 세종시 장군산 산사에서는 추적추적 내리는 빗물 소리에 더해 청아한 목탁소리와 함께 낭낭한 스님의 독경소리 "석가모니불, 석가모니불...”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시작된 제등행렬.

 

여기에 타닥타닥 어둠을 깨우는 소리와 흩날리는 불꽃.

 

장군산 영평사(주지 환성스님)에서 맞는 석탄일의 의미는 사뭇 남다르다.

 

세종대왕의 마지막을 지킨 고명대신 김종서 장군의 슬픈 사연을 담고 있는 장군산에 자리한 영평사는 ‘영원한 평안’을 뜻하니 참으로 신묘한 조화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억울한 죽음과 신원이 되기까지 300여년을 한으로 떠돌았을 장군에게 영혼의 안식을 주기 위함일까. 영평사 마당에서는 고려때부터 전해진다는 낙화의 불꽃이 화려하게 피었다가 사그러들고 있었다.


이날 재현된 낙화는 ‘낙화유(落火遊)’·‘줄불놀이’라고도 한다.

사월 초파일이나 대보름날 밤에 물위에 줄을 걸어 밤하늘 강물에 흩어지는 불꽃을 관람하던 운치 있는 놀이 귀족들의 놀이로 주로 뱃놀이나 시회·관등놀이 등에서 놀이의 흥을 돋우기 위해 행해졌다. 뽕나무나 소나무 또는 상수리나무 껍질을 태워 만든 숯가루를 한지주머니에 채우고 그것을 나뭇가지나 긴 장대 또는 추녀 끝이나 강가 절벽 위에 줄을 매고 매달아 불을 붙인다. 그러면 불씨주머니에 든 숯가루가 타면서 불꽃이 사방으로 흩어지는데, 이러한 모습이 마치 ‘불꽃’이 떨어져 날아가는 것 같아 ‘낙화놀이’라고 불리었다.

 

세종시 영평사는 최근 이 낙화놀이를 재현하고 영원히 남기기 위해 최민호 시장의 지원을 받아 제작 방법에 대한 특허까지 출원했다.

 

영평사의 낙화는 가는 빗줄기 속에서도 2시간여 동안 타들어 갔다.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하기 위해 제등행렬에 참여한 사바 중생들의 시름을 한줄기 불꽃으로 날려버리고 그들이 염원하는 소원을 빌어주고 영원한 평화를 기원하듯.

 

점차 사그러져 가는 낙화와 함께 스님의 독경소리도 부처님 탄신을 축하하던 중생들의 소란함도 장군산의 어둠속으로 묻혀갔다.

 

20230527_210113.jpg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