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9-26 18:15

  • 맑음속초18.9℃
  • 비20.2℃
  • 맑음철원20.2℃
  • 맑음동두천20.2℃
  • 맑음파주20.3℃
  • 맑음대관령16.3℃
  • 맑음춘천20.0℃
  • 흐림백령도20.2℃
  • 비북강릉19.6℃
  • 맑음강릉20.4℃
  • 맑음동해20.2℃
  • 비서울20.5℃
  • 비인천20.7℃
  • 맑음원주20.6℃
  • 비울릉도19.6℃
  • 비수원21.1℃
  • 맑음영월19.7℃
  • 맑음충주20.6℃
  • 맑음서산22.2℃
  • 맑음울진20.4℃
  • 비청주21.8℃
  • 비대전21.1℃
  • 맑음추풍령19.5℃
  • 비안동20.2℃
  • 맑음상주20.0℃
  • 비포항21.1℃
  • 맑음군산23.6℃
  • 비대구20.9℃
  • 비전주22.6℃
  • 흐림울산21.3℃
  • 흐림창원23.3℃
  • 흐림광주24.2℃
  • 구름많음부산23.1℃
  • 맑음통영24.5℃
  • 구름많음목포24.3℃
  • 구름많음여수25.4℃
  • 비흑산도22.8℃
  • 맑음완도24.8℃
  • 맑음고창23.5℃
  • 맑음순천23.3℃
  • 비홍성(예)22.9℃
  • 맑음21.1℃
  • 구름조금제주26.7℃
  • 맑음고산24.6℃
  • 맑음성산25.3℃
  • 구름조금서귀포26.1℃
  • 맑음진주23.7℃
  • 맑음강화20.0℃
  • 맑음양평20.3℃
  • 맑음이천20.6℃
  • 맑음인제19.2℃
  • 맑음홍천19.8℃
  • 맑음태백17.4℃
  • 맑음정선군19.4℃
  • 맑음제천19.2℃
  • 맑음보은19.8℃
  • 맑음천안21.3℃
  • 맑음보령23.3℃
  • 맑음부여22.8℃
  • 맑음금산21.0℃
  • 맑음21.3℃
  • 맑음부안23.6℃
  • 맑음임실21.3℃
  • 맑음정읍23.7℃
  • 맑음남원22.5℃
  • 맑음장수20.8℃
  • 맑음고창군23.5℃
  • 맑음영광군23.7℃
  • 맑음김해시22.9℃
  • 맑음순창군22.8℃
  • 맑음북창원24.7℃
  • 맑음양산시23.0℃
  • 맑음보성군25.3℃
  • 맑음강진군25.5℃
  • 맑음장흥25.4℃
  • 맑음해남24.8℃
  • 맑음고흥26.2℃
  • 맑음의령군23.6℃
  • 맑음함양군21.6℃
  • 맑음광양시24.7℃
  • 맑음진도군23.7℃
  • 맑음봉화19.1℃
  • 맑음영주19.1℃
  • 맑음문경19.6℃
  • 맑음청송군20.3℃
  • 맑음영덕20.0℃
  • 맑음의성20.8℃
  • 맑음구미20.7℃
  • 맑음영천20.5℃
  • 맑음경주시21.5℃
  • 맑음거창20.3℃
  • 맑음합천21.7℃
  • 맑음밀양23.4℃
  • 맑음산청21.8℃
  • 맑음거제23.8℃
  • 맑음남해25.1℃
  • 맑음23.0℃
기상청 제공
최민호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논의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n이슈

최민호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논의하자”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 당선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세종시법 전면개정…국가기관 설치 근거 마련·도시경쟁력 강화

 
[굿뉴스365] 최민호 세종시장은 1일 "헌법을 개정해 행정수도로서 세종특별자치시의 법적 지위를 명확히 하고, 균형 발전된 선진국으로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는 지난 1년 동안 세종시장으로 일하면서 수없이 곱씹고 고민해 왔던 의제이자 시대적 화두”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날 5층 대회의실에서 제4대 세종시장 당선 1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제까지 아무도 가지 않았던 길을 간다는 심정으로 ‘창조와 도전의 미래전략수도’를 제안했다”며 지난 1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그는 "세종시와 대한민국을 위해 꼭 필요한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며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세종시법 전면 개정을 제안하고 구체적인 방안 2가지를 제시했다.


방안으로는"‘대한민국의 행정수도는 세종특별자치시로 한다.’라고 명기하는 방법과‘대한민국의 수도는 서울이고, 세종특별자치시는 행정수도로 한다.’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국회를 상원·하원의 양원제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를 시작하여 달라”고 제안하고 "정부도 이원적 집정부제로 바꾸는 방안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 시장은 "지난해 대통령 제2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의 설치가 확정되어, 세종시가 '행정수도'라는 움직일 수 없는 국민적 공감대도 충분히 형성됐다”며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세종시를 ‘진짜 수도’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를 견인하는 ‘미래전략도시’로 만들겠다고 천명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종시의 법적 지위는 2004년 헌법재판소의 위헌결정 이후 달라진 것이 없다.”고 지적하고 "이제는 대통령 제2집무실과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되어 수도적 지위로써 실체가 명확한 세종시에 이에 걸맞은 헌법적 지위를 부여하는 논의를 시작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 "세종시에 덧씌워진 행정중심복합도시라는 굴레를 벗고,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행정수도로 도약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회와 우리 사회가 행정수도를 포함한 개헌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펼쳐달라”고 소망했다.

.

그러면서 "어떠한 방식이 되었든 국민 의견을 받들어 헌법을 개정하여,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앞당기려는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시장은 세종시장으로서 세종시 여야 정치권에 △행정수도 개헌을 위한 추진기구 구성 △행정수도 개헌 위한 원팀 구성을 제안하고 시민단체도 이 제안에 화답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종시법 전면 개정을 제안하고 이를 통해 "‘행정수도 세종’이라는 명확한 의미가 부여될 때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라는 세종시 건설 효과가 제대로 발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시법 전면 개정은 두 가지 축으로 ‘행정수도 지위 확보’와 ‘특별자치시 기능 보강 및 도시 경쟁력 강화’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첨단전략산업, 한글 및 전통문화산업 등을 육성하여 도시 자족기능을 보강하고, 도시경쟁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겠다고 피력했다.

 

최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제안한 이 미약한 시작이 미래전략수도 세종이라는 창대한 미래를 향한 도약의 첫걸음”이라며 "제4대 세종특별자치시장으로서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시퀀스 01.00_24_35_29.스틸 004.jpg

 

관련기사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