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5 19:45

  • 흐림속초1.7℃
  • 구름많음6.0℃
  • 흐림철원3.7℃
  • 구름많음동두천6.0℃
  • 흐림파주5.6℃
  • 흐림대관령-1.0℃
  • 구름많음춘천5.9℃
  • 구름많음백령도5.2℃
  • 비북강릉2.3℃
  • 흐림강릉2.8℃
  • 흐림동해4.8℃
  • 구름많음서울8.9℃
  • 구름많음인천7.9℃
  • 흐림원주8.5℃
  • 구름많음울릉도5.9℃
  • 구름많음수원9.8℃
  • 흐림영월6.8℃
  • 흐림충주6.9℃
  • 흐림서산8.1℃
  • 흐림울진4.8℃
  • 흐림청주7.9℃
  • 흐림대전6.6℃
  • 흐림추풍령4.9℃
  • 흐림안동6.0℃
  • 흐림상주5.3℃
  • 흐림포항8.0℃
  • 흐림군산7.3℃
  • 흐림대구7.2℃
  • 흐림전주8.0℃
  • 흐림울산7.9℃
  • 흐림창원7.6℃
  • 흐림광주7.5℃
  • 흐림부산8.1℃
  • 흐림통영8.1℃
  • 흐림목포7.2℃
  • 흐림여수7.8℃
  • 비흑산도6.0℃
  • 흐림완도8.2℃
  • 흐림고창6.4℃
  • 흐림순천6.6℃
  • 흐림홍성(예)8.3℃
  • 흐림6.5℃
  • 비제주10.5℃
  • 흐림고산10.4℃
  • 흐림성산11.3℃
  • 비서귀포10.8℃
  • 흐림진주7.4℃
  • 구름많음강화6.6℃
  • 흐림양평8.8℃
  • 흐림이천8.1℃
  • 흐림인제3.0℃
  • 흐림홍천5.4℃
  • 흐림태백-0.1℃
  • 흐림정선군3.3℃
  • 흐림제천6.0℃
  • 흐림보은6.0℃
  • 흐림천안7.9℃
  • 흐림보령7.9℃
  • 흐림부여7.2℃
  • 흐림금산6.4℃
  • 흐림6.4℃
  • 흐림부안7.6℃
  • 흐림임실6.5℃
  • 흐림정읍7.2℃
  • 흐림남원7.2℃
  • 흐림장수5.1℃
  • 흐림고창군6.8℃
  • 흐림영광군6.8℃
  • 흐림김해시8.1℃
  • 흐림순창군7.9℃
  • 흐림북창원8.8℃
  • 흐림양산시8.5℃
  • 흐림보성군9.4℃
  • 흐림강진군8.1℃
  • 흐림장흥8.5℃
  • 흐림해남8.2℃
  • 흐림고흥9.3℃
  • 흐림의령군7.8℃
  • 흐림함양군5.5℃
  • 흐림광양시7.9℃
  • 흐림진도군7.5℃
  • 흐림봉화6.2℃
  • 흐림영주5.2℃
  • 흐림문경5.3℃
  • 흐림청송군5.0℃
  • 흐림영덕5.8℃
  • 흐림의성6.4℃
  • 흐림구미6.8℃
  • 흐림영천6.6℃
  • 흐림경주시6.7℃
  • 흐림거창4.9℃
  • 흐림합천7.9℃
  • 흐림밀양8.7℃
  • 흐림산청5.6℃
  • 흐림거제8.6℃
  • 흐림남해7.4℃
  • 흐림8.7℃
기상청 제공
[특집]경제영토 넓히고 우의 다진 힘쎈충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행정

[특집]경제영토 넓히고 우의 다진 힘쎈충남

김태흠 지사, 유럽 6박 8일 ‘충남 세일즈’ 활동 마무리

[굿뉴스365] 힘쎈충남이 유럽에서 도내 투자 유치 규모를 확대하고, 경제영토 확장 교두보를 놨다.

 

독일 지방자치단체와는 새로운 교류·협력 관계를 맺기로 하고, 폴란드 자매결연 지방자치단체와는 더 큰 우정을 쌓으며, 대한민국과 충남의 위상을 높였다.

   

수출상담회 1.jpg

 

◇ 외자유치 등 경제 분야 초점

 

김태흠 지사는 6박 8일 동안의 유럽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5일 귀국했다.

 

김 지사의 이번 유럽 출장은 외자유치 등 경제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순방 사흘째인 31일(이하 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벨기에 유미코아 △네덜란드 A사-두비원(대한민국) △북미 B사 △독일 바스프-한농화성(〃) △영국 C사-SK지오센트릭(〃) 등 5개국 5개 기업으로부터 5억 35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이들 기업의 투자에 따른 향후 5년 동안의 경제적 효과는 수입 대체 효과 5400억 원, 생산 유발 효과 1조 2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5800억 원 등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민선8기 출범 이후 유치한 국내외 기업 수는 105개사, 금액은 16조 원 돌파를 넘보고 있다.

 

투자설명회 3.jpg

 

◇ 세계 각국 기업인에 충남 투자 설명

 

투자협약에 이어서는 독일을 비롯한 세계 각국 기업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독일과 미국, 영국, 캐나다, 벨기에, 네덜란드 기업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 충남 투자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도는 이번 첫 유럽 투자설명회가 향후 외자유치를 확대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59년 전인 1964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꿈꿨던 박정희 전 대통령과 30년 전 프랑크푸르트에서 신 경영선언을 했던 이건희 전 회장에 이어, 역동적이며 기업하기 좋은 충남이 나서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 나아가겠다 의미의 ‘프랑크푸르트 선언’을 내놨다.

 

독일사무소 개소식 5.jpg

 

◇ 김태흠 지사 ‘프랑크푸르트 선언’

 

김 지사는 "한국이라는 나라와 삼성이라는 기업은 모두 독일과 함께 한강의 기적을 이루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라며 "이제 한국 경제를 선도하는 지방정부, 충남이 나설 차례다. 충남은 2023년을 계기로 독일, 나아가 유럽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충남의 투자 환경과 대한민국 경제에서의 위상 등을 설명하며 "대한민국 충남은 글로벌 불확실성을 해결할 수 있는 안전하고 역동적인 최고의 투자처”라고 강조했다.

 

투자설명회에 있어서는 도내 27개 중소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수출상담회를 개최, 충남 중소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 발판을 다졌다.

   

독일사무소 개소식 6.jpg

 

◇ 142건 2438만 달러 규모 상담

 

이 투자설명회를 통해 도내 기업들은 바이어와 평균 5∼6차례 상담을 진행, 총 142건 2438만 1000달러 규모의 상담액을 기록했다.

 

이 중 계약 추진액은 305만 4000달러, 현장 계약은 20만 달러이며, 업무협약은 1건을 체결했다.

 

도는 앞으로 계약 성사를 위해 후속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도내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1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문을 연 독일사무소는 충남의 경제영토 확장 전진기지이자, ‘도정 세계화’ 유럽 거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1000013560.jpg

 

◇ 경제영토 확장 전진기지 ‘활짝’

 

독일사무소는 도내 기업 통상 진흥, 외국인 기업 투자 유치 및 교류 증진 등의 업무를 맡는다.

 

주요 역할은 기업 지원과 해외시장 개척, 외자유치, 국제 교류·협력 및 공공외교 활성화, 현안 정보 수집, 관광객 유치 등이다.

 

독일 뮌헨에서는 인피니언 본사를 방문, 미래 신산업 발굴·육성 방안을 구체화했다.

 

도는 지난 6월 인피니언과 상생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김 지사 방문에서는 △차량용 반도체 △천안아산 반도체 후공정 고도화 사업 △전력용 반도체 △차량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건립 △도내 3개 수소생산기지 건립 등 도가 중앙정부와 추진 중인 사업 등을 설명하며 인피니언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제안했다.

 

헤센주 접견 8.jpg

 

◇ 유럽 금융·경제 중심과 관계 급진전

 

독일 지방자치단체와는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고, 새롭게 자매결연 등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유럽 금융·경제 중심지로, 외국 기업이 대거 진출해 있는 독일 헤센주와는 공식적인 교류·협력 관계를 맺는 방안을 찾기로 했다.

 

도는 헤센주에 자매결연 체결을, 헤센주는 도에 벨기에 브뤼셀에서의 공동 행사 개최를 상호 제안했다.

 

이에 따라 내년 봄 헤센주가 충남을 방문하는 등 양 도·주 간 교류·협력 관계 설정과 공동 행사 추진 등을 논의하고 구체화할 계획이다.

 

독일 최대 주로, 미래 산업이 발전한 바이에른주와는 교류·협력 활성화에 대한 공감대를 가졌다.

 

도와 바이에른주는 지난 1999년 교류 및 관계 발전 의정서를 체결한 바 있다.

 

2.jpg

 

◇ 21년 동안 쌓아온 우정 재확인

 

자매결연 자치단체인 폴란드 비엘코폴스카주와는 주지사 접견 등을 통해 21년 동안 쌓아온 우정을 재확인했다.

 

김 지사와 워즈니악 주지사는 경제적 파트너십 강화, 탄소중립 실천, 문화 및 예술 교류, 공무원 교환 근무, 대학 간 교류, 예술단 상호 방문 공연, 저출산 고령화 대응, 농업 분야 교류 등을 함께 추진해 나아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케이컬처 2.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