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7 00:08

  • 흐림속초24.0℃
  • 비23.8℃
  • 흐림철원24.2℃
  • 흐림동두천24.1℃
  • 흐림파주23.8℃
  • 흐림대관령20.3℃
  • 흐림춘천23.8℃
  • 비백령도23.5℃
  • 비북강릉22.9℃
  • 흐림강릉24.2℃
  • 흐림동해23.8℃
  • 비서울24.7℃
  • 비인천24.1℃
  • 흐림원주24.1℃
  • 비울릉도23.7℃
  • 비수원23.9℃
  • 흐림영월23.3℃
  • 흐림충주24.2℃
  • 흐림서산23.1℃
  • 흐림울진22.9℃
  • 비청주23.6℃
  • 비대전22.1℃
  • 흐림추풍령22.1℃
  • 비안동23.2℃
  • 흐림상주22.3℃
  • 흐림포항25.2℃
  • 흐림군산22.6℃
  • 비대구23.9℃
  • 흐림전주24.7℃
  • 흐림울산23.2℃
  • 흐림창원23.6℃
  • 흐림광주24.9℃
  • 흐림부산23.9℃
  • 구름많음통영22.7℃
  • 구름많음목포25.8℃
  • 안개여수23.3℃
  • 안개흑산도24.3℃
  • 구름많음완도24.9℃
  • 구름많음고창26.2℃
  • 흐림순천21.9℃
  • 비홍성(예)23.4℃
  • 흐림22.2℃
  • 흐림제주28.4℃
  • 흐림고산25.7℃
  • 구름많음성산26.9℃
  • 흐림서귀포27.2℃
  • 흐림진주22.7℃
  • 흐림강화23.3℃
  • 흐림양평24.2℃
  • 흐림이천23.9℃
  • 흐림인제24.0℃
  • 흐림홍천23.8℃
  • 흐림태백22.1℃
  • 흐림정선군23.4℃
  • 흐림제천23.2℃
  • 흐림보은22.4℃
  • 흐림천안23.6℃
  • 흐림보령23.2℃
  • 흐림부여22.6℃
  • 흐림금산21.9℃
  • 흐림22.5℃
  • 흐림부안23.9℃
  • 흐림임실22.9℃
  • 구름많음정읍26.3℃
  • 흐림남원23.0℃
  • 흐림장수24.1℃
  • 구름많음고창군26.1℃
  • 구름많음영광군26.0℃
  • 흐림김해시23.5℃
  • 구름많음순창군23.7℃
  • 흐림북창원24.1℃
  • 흐림양산시23.8℃
  • 구름많음보성군24.2℃
  • 구름많음강진군24.3℃
  • 구름많음장흥24.6℃
  • 구름많음해남26.4℃
  • 구름많음고흥24.2℃
  • 흐림의령군23.4℃
  • 흐림함양군22.3℃
  • 구름많음광양시23.0℃
  • 흐림진도군26.5℃
  • 흐림봉화23.3℃
  • 흐림문경23.0℃
  • 흐림청송군22.8℃
  • 흐림영덕22.8℃
  • 흐림의성23.4℃
  • 흐림구미23.1℃
  • 흐림영천23.9℃
  • 흐림경주시23.9℃
  • 흐림거창21.9℃
  • 흐림합천23.3℃
  • 흐림밀양23.5℃
  • 흐림산청22.4℃
  • 구름많음거제22.8℃
  • 구름많음남해22.7℃
  • 흐림23.6℃
기상청 제공
김영현 의원, “정정은 하지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n이슈

김영현 의원, “정정은 하지만…”

같은 방식으로 예산이 올라오면 삭감…아집 혹은 오기(?)

 
[굿뉴스365] 세종시의회 김영현 의원이 과거 발언에 대해 정정은 하지만 다시 같은 형태(방식)의 예산이 올라오면 삭감할 것 이라고 엄포를 놨다.

 

김 의원은 지난 3월 열린 임시회중 이응패스 관련 추가경정 예산 심의과정에서 이현정 위원장을 비롯한 몇몇 동료의원들과 함께 ‘조례안과 예산이 동시에 상정될 수 없다’며 심의를 보류시킨 바 있다.

 

하지만 동일 회기에 조례안과 예산이 동시에 상정되면 안되다는 규정은 없으며 신규사업이나 긴급을 요하는 사업 등의 경우 조례안 심의후 예산을 다루게 된다.

 

다만 동일회기 내 조례안과 예산이 같이 상정 될 경우 예산의 용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조례안 확정후 예산을 확정하게 된다.

 

지방자치법의 해석이나 행정안전부의 지침 역시 선 조례, 후 예산을 밝히고 있지만 동일 회기내에 조례와 예산을 상정하면 안된다고 규정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자치단체는 신규 사업 등에 대해 동일회기내 조례와 예산 심사를 병행하고 있다.

 

당시 김영현 의원을 비롯한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조례의 근거가 없이 예산을 세울 수 없다” 며 이응패스 관련 조례와 예산을 보류시켰다.

 

더욱이 이와 관련된 예산을 지역 현안 사업 등으로 돌려 어렵게 마련한 예산을 타 용도로 전환, 결국 이응패스 제도 시행은 요원한 실정이다.

 

이에 이응패스 수혜자들이 반발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노인회 등을 찾아가 5월 중 시행을 약속했지만 역시 불발됐다.

 

7일 김 의원은 "지침에는 근거가 있어야 예산을 세울 수 있는 게 있다”라며 "그래서 그 발언에 대해서 정정 요구를 했는데 일부 보는 시각에 따라서 근거가 있고 없고의 차이에 대한 부분은 정정하시라고 하면 하겠지만 다시 한 번 또 그런 형태의 예산이 올라오면 삭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본회의가 아닌 위원회에서 한 발언이기 때문에 위원회에서 사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jpg
김영현 의원이 7일 건설교통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지난 3월 14일 제88회 임시회에서의 발언에 대해 정정하고 싶다며 발언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