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7 01:07

  • 흐림속초23.8℃
  • 비23.9℃
  • 흐림철원24.0℃
  • 흐림동두천23.7℃
  • 흐림파주23.5℃
  • 흐림대관령20.3℃
  • 흐림춘천24.0℃
  • 비백령도23.3℃
  • 비북강릉23.0℃
  • 흐림강릉24.0℃
  • 흐림동해23.9℃
  • 비서울24.6℃
  • 비인천24.2℃
  • 흐림원주24.1℃
  • 비울릉도23.8℃
  • 비수원23.9℃
  • 흐림영월23.2℃
  • 흐림충주24.1℃
  • 흐림서산23.1℃
  • 흐림울진23.3℃
  • 비청주23.0℃
  • 흐림대전22.2℃
  • 흐림추풍령21.7℃
  • 비안동23.2℃
  • 흐림상주22.2℃
  • 비포항23.8℃
  • 흐림군산22.8℃
  • 비대구23.7℃
  • 흐림전주24.8℃
  • 흐림울산24.4℃
  • 흐림창원23.4℃
  • 구름조금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3.9℃
  • 구름많음통영22.9℃
  • 구름많음목포25.6℃
  • 안개여수23.4℃
  • 안개흑산도24.1℃
  • 구름많음완도24.5℃
  • 구름많음고창26.5℃
  • 구름많음순천21.7℃
  • 비홍성(예)23.3℃
  • 흐림21.5℃
  • 구름많음제주27.8℃
  • 구름많음고산25.8℃
  • 흐림성산26.8℃
  • 구름많음서귀포27.3℃
  • 흐림진주23.0℃
  • 흐림강화23.0℃
  • 흐림양평23.9℃
  • 흐림이천23.9℃
  • 흐림인제23.7℃
  • 흐림홍천23.7℃
  • 흐림태백21.8℃
  • 흐림정선군23.1℃
  • 흐림제천23.2℃
  • 흐림보은22.2℃
  • 흐림천안22.6℃
  • 흐림보령23.9℃
  • 흐림부여22.7℃
  • 흐림금산22.0℃
  • 흐림22.4℃
  • 흐림부안23.7℃
  • 흐림임실23.0℃
  • 구름많음정읍26.5℃
  • 구름많음남원22.8℃
  • 흐림장수24.2℃
  • 구름많음고창군26.2℃
  • 구름많음영광군26.1℃
  • 구름많음김해시23.6℃
  • 구름많음순창군23.4℃
  • 흐림북창원24.4℃
  • 구름많음양산시23.8℃
  • 구름많음보성군24.1℃
  • 구름많음강진군23.8℃
  • 구름많음장흥24.2℃
  • 구름조금해남26.7℃
  • 구름많음고흥24.2℃
  • 구름많음의령군23.5℃
  • 흐림함양군22.0℃
  • 흐림광양시23.1℃
  • 구름많음진도군26.7℃
  • 흐림봉화23.0℃
  • 흐림문경22.9℃
  • 흐림청송군22.7℃
  • 흐림영덕23.0℃
  • 흐림의성23.4℃
  • 흐림구미23.1℃
  • 흐림영천23.0℃
  • 흐림경주시24.9℃
  • 흐림거창21.7℃
  • 흐림합천23.2℃
  • 흐림밀양23.3℃
  • 흐림산청22.5℃
  • 구름많음거제24.5℃
  • 구름많음남해22.7℃
  • 구름많음23.9℃
기상청 제공
아산서 '카르멘과 피가로를 만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n이슈

아산서 '카르멘과 피가로를 만나다'

초여름 수놓은 오페라의 향연…'제1회 행복 힐링 콘서트' 성료

20240615_151947.jpg
메조소프라노 김순희가 오페라 카르멘의 하바네라를 열창하고 있다./사진=송경화 기자


[굿뉴스365] '카르멘의 농염한 몸짓에서 콰지모도가 에스메랄다에게 호소하는 사랑의 독백까지~'

 

아산시에서 펼쳐진 18세기 주옥같은 오페라가 아산시민을 비롯한 충남도민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아산시 소재 경찰인재개발원 차일혁홀에서 15일 열린 아트밸리 아산 제1회 행복 힐링콘서트가 때 이른 무더위로 지친 도민들에게 활력으로 다가 온 것.

 

아산시가 주최하고 충남도기독교 총연합회가 주관한 이날 콘서트는 서막부터 청중을 휘어잡으며 피날레까지 감동 속에 막을 내렸다.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해 수준 높은 오페라 속의 테마곡들을 작품 해설을 곁들이며 청중 속으로 다가갔다.

 

클래식 음악의 문외한이라도 한번쯤은 들어본 익숙한 곡들로 구성해 대중성을 높인 것도 이번 콘서트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콘서트의 서막은 조르쥬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의 서곡.

 

밀레니엄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최영선의 지휘로 막이 오른 무대는 메조소프라노 김순희의 카르멘 중 ‘하바네라’를 시작으로 롯시니의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중 나는 거리의 만능 이발사를 바리톤 이응광이 열창했으며 소프라노 김순영과 이응광이 듀엣으로 영화 ‘카렐롯 퀘스트’의 ‘기도’로 화음을 맞췄다.

 

콘서트 시작부터 사회를 맡은 소프라노의 윤정인의 곡에 대한 해설은 공연 중간 중간의 감칠맛을 더했다.

 

이어 프란츠 레하르의 오페레타 ‘쥬디타’의 ‘내 입술은 뜨겁게 키스하고’를 김순영이 하이톤으로 선사하고 풋치니의 오페라 ‘투란도트’의 ‘공주는 잠들지 말라’를 테너 정호윤이 노래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디즈니 음악 메들리로 문을 열었으며 메들리 가운데 영화 ‘겨울왕국’의 주제곡을 선보이며 컴퓨터 그래픽으로 마감해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아르헨티나의 격동기에 사라져간 후안 페론대통령의 영부인인 에바를 그리는 영화 ‘에비타’의 주제곡 ‘아르헨티나여, 나를 위해 울지 말아요(Don’t cry for me Argentina)’를 소프라노 김순영의 목소리로 관중들의 심금을 울렸고 김순영과 정호윤이 영화 알라딘의 ‘새로운 세상’으로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도민들에게도 익숙한 ‘베사메무초’를 김순희가 열창하자 관중들이 함께 따라 부르고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의 ‘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을 소프라노 최정원이 부르자 영화 ‘로마의 휴일’ 속 오드리 햅번을 연상시켰다.

 

콘서트의 마지막 부분은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의 주옥같은 ‘여자의 마음’을 테너 정호윤이 소화하고 이응광은 뮤지컬 ‘노틀담 드 파리’의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를 처연한 음색으로 불러 관객들의 눈물과 마음을 훔쳤다.

 

공식적인 콘서트의 마지막 무대는 역시 19세기 오페라의 아버지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춘희)’로 출연자 모두가 무대에 올라 ‘축배의 노래’ 를 돌림곡으로 열창했으며 이어진 앙코르로 공연시간이 연장되기도 했다.

 

이날 박경귀 아산시장은 "지역 주민의 고품격 문화 예술 향유 기회 확대와 아산지역의 문화 예술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콘서트를 마련했다” 며 "전국 최고의 고품격 문화예술도시 ‘아트밸리 아산’에서 준비하는 예술 공연은 믿고 찾을 수 있는 최고의 공연인 만큼 앞으로도 마음껏 즐기고 힐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40615_164837.jpg
출연자 모두가 무대에 올라 오페라 라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를 연주에 맞춰 열연하고 있다./사진=송경화 기자

 

 

관련기사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