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영수회담 1대1이 원칙’
황교안 대표, ‘영수회담 1대1이 원칙’
  • 송경화 기자
  • 승인 2019.06.05 0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식량공급 위한 5당 대표회담 기조엔 응할 수 없어”
막말관련 “국민께 송구 모든 책임 나에게 있다. 재발 시 응분의 조치 취할 것”

[굿뉴스36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청와대와 영수회담의 방법론에 대해 자신의 뜻을 분명히 했다.

또 한국당 의원들의 잇단 막말과 관련 “국민께 송구스럽고 모든 책임 나에게 있다. 재발 시 응분의 조치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영수회담과 관련, "의미 있는 회담이 되기 위해서는 사실상 유일한 야당인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통령과) 1대1 회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계속 다른 정당과의 연석회의를 말을 하니 그렇다면 우리 국회법에 교섭단체라는 명확한 기준이 있으니 그에 따라 의미 있는 회담이 되도록 하자는 게 차선책"이라며 "그런 말도 듣지 않고 굳이 북한에 식량을 공급하기 위한 5당대표 회담 기조를 유지한다면 (영수회담에) 응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자당 의원들의 잇단 막말 논란과 관련해 "제가 당대표로서 당을 적절하게 지휘하고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들에게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거듭 드리고, 이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전 유성구에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몇 분들이 국민들의 마음 상하게 하는 말씀을 하신 부분에 관해서 정말 국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당에 들어온 후 몇 차례 언행으로 국민에 심려 끼친 부분이 있어서 국민들이 많은 걱정을 하셨다"며 "그동안의 잘못된 언행에 대해서는 그때그때 여러 조치를 취했지만, 나라가 엄중하고 할 일이 많은 이런 상황에서 (막말이) 논란이 돼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모든 지적과 또 국민들께서 우리 당에 하고 싶은 말씀, 돌이라도 던지겠다면 그것까지 제가 감당하겠다"면서 "당을 잘못 관리한 당대표의 책임이다"라며 자신에게 책임을 돌렸다.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도 이제 새로 출발하려는 한국당의 잘못들은 저에게 질타해주시고 이제 저와 한국당의 뜻을 모아서 나라와 국민을 살리기 위한 길을 갈 수 있도록 해주시면 고맙겠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또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수사 외압 의혹을 받은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대해 "이 정부가 적폐청산을 한다면서 무고한 사람들에게 많은 희생을 덮어씌웠다"고 비판했다.

그는 "형사소송법에 보면 무죄추정원칙이 있지만 이 정부에서 무죄추정원칙이 지켜지고 있느냐"며 "의혹만 가지고 공개소환 조사해 온갖 망신을 주고 여론재판하고 그래서 결과적으로는 법치에 합당한 처분이 안 되고 사법절차가 왜곡되고 있다"고 질책했다.

황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다시는 법치가 훼손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이 정부에 명백하게 경고한다"며 "한국은 법치국가다. 법으로 법을 농단하고 정치에 악용하는 이런 사례는 없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현충일을 2일 앞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 헌화 분향하고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 받들어, 자유대한민국을 굳게 지키겠습니다.”라는 굳은 의지를 방명록에 서명했다.

황 대표는 천안함 46용사가 잠들어 있는 묘역을 찾아 참배와 묘지 정화활동을 마친 뒤 천안함 생존자인 전준영(32)씨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전 씨는 황 대표에게 천안함 추모 배지를 달아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봉정로 40 (성명빌딩) 501호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12길 105
  • 대표전화 : 041-577-0010
  • Fax : 041-575-0365
  • Mobile Fax : 0504-167-0365
  • 명칭 : ㈜굿뉴스
  • 제호 : 굿뉴스365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29
  • 등록·발행일 : 2014-06-16
  • 발행인 : ㈜굿뉴스 송경화
  • 편집인 : 송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명우
  • 굿뉴스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뉴스365.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odnews@goodnews365.net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