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조국 파면 촉구 '삭발'
황교안,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조국 파면 촉구 '삭발'
  • 송경화 기자
  • 승인 2019.09.1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문재인, 이상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경고
"조국, 스스로 그 자리서 내려와 검찰 수사 받으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을 감행하고 있다.

[굿뉴스36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황 대표는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며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또 “범법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서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이상 국민들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경고했다.

또 조국 법무부장관에게는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면서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압박했다.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 드린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다”라며 결집을 호소했다.

이어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 제가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 싸움에서 이겨내고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해주셔야 한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한편 앞서 한국당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박인숙 의원이 지난 11일 삭발했으며, 이학재 의원은 지난 15일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또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며 조국 법무장관 임명 다음날인 지난 10일 가장 먼저 삭발을 단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언주·박인숙·이학재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봉정로 40 (성명빌딩) 501호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12길 105
  • 대표전화 : 041-577-0010
  • Fax : 041-575-0365
  • Mobile Fax : 0504-167-0365
  • 명칭 : ㈜굿뉴스
  • 제호 : 굿뉴스365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29
  • 등록·발행일 : 2014-06-16
  • 발행인 : ㈜굿뉴스 송경화
  • 편집인 : 송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명우
  • 굿뉴스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뉴스365.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odnews@goodnews365.net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