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주택 하자 분쟁 '최다'… 최근 5년간 3362건
대우건설, 주택 하자 분쟁 '최다'… 최근 5년간 3362건
  • 송경화 기자
  • 승인 2019.10.06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 SM우방 → 동일 순
10대 건설사 중 삼성물산, 현대엔지니어링, 에스케이건설 30위권 밖
강훈식 의원 “건설사, 하자 없는 양질 주택 공급 의무 이행해야”
강훈식 의원
강훈식 의원

[굿뉴스365] 국내 건설사 중 ㈜대우건설이 하자 분쟁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M우방, ㈜동일건설, ㈜포스코건설 등이 뒤를 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훈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건설사별 현황’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2019년 6월 말까지 모두 3362건의 하자 분쟁 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뒤이어 △㈜SM우방 790건 △㈜동일 664건 △㈜포스코건설 574건 △한국토지주택공사 534건 △HDC현대산업개발㈜ 416건 순으로 분쟁이 많았다.

연도별로는 2015년과 2016년에 ㈜대우건설이 각각 1738건, 1410건으로 최다 분쟁의 오명을 썼다.

2017년에는 ㈜SM우방이 782건으로 최다, 2018년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172건으로 최다였다. 올해는 대림산업㈜이 6월 말 기준 122건으로 가장 많다.

10대 건설사 중 삼성물산과 현대엔지니어링, 에스케이건설은 분쟁 건 수 상위 30위 밖이었다.

강훈식 의원은 “주택 건설사들은 건물을 짓고 분양하는 일은 물론, 하자가 없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책임이 있다”며 “하자 분쟁 상위 건설사들은 서둘러 하자를 보수하고, 앞으로 건설하는 주택에서는 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는 전국민의 70%이상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에서 발생한 하자로 인한 입주자의 피해를 신속‧공정하게 해결하기 위해 2008년 도입된 국토교통부 산하의 위원회다.

건설사별‧연도별 사건 접수 현황
건설사별 사건 접수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봉정로 40 (성명빌딩) 501호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12길 105
  • 대표전화 : 041-577-0010
  • Fax : 041-575-0365
  • Mobile Fax : 0504-167-0365
  • 명칭 : ㈜굿뉴스
  • 제호 : 굿뉴스365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29
  • 등록·발행일 : 2014-06-16
  • 발행인 : ㈜굿뉴스 송경화
  • 편집인 : 송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명우
  • 굿뉴스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뉴스365.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odnews@goodnews365.net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