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 1분기 수출 224억$ ‘또 사상 최고점’
충남도내 1분기 수출 224억$ ‘또 사상 최고점’
  • 송경화 기자
  • 승인 2018.05.0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내 수·출입 분석 결과…무역수지 흑자는 전국 총액보다 많아
최근 1년간 수출/무역수지(액) 추이
최근 1년간 수출/무역수지(액) 추이

[굿뉴스365] 충남도 내 기업들의 올해 1분기(1∼3월) 수출액이 처음으로 2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점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같은 기간 도내 무역수지 흑자액은 우리나라 무역수지 흑자 총액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도에 따르면, 1분기 도내 수출액은 224억 64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1월 72억 9300만 달러, 2월 69억 8500만 달러, 3월 81억 8600만 달러 등이다.

이는 전년 동기 181억 2400만 달러에 비해 43억 4000만 달러, 23.9% 증가한 규모이자, 사상 최고 기록이다.

최근 1분기 수출액은 △2016년 142억 2800만 달러 △2017년 181억 2400만 달러 등으로 해마다 급증했다.

올 1분기 수출액은 또 15년 전인 2003년 한 해 동안 거둔 수출액(198억 600만 달러)보다 많은 규모다.

전국 1분기 수출액은 1454억 4000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33억 7900만 달러(10.1%) 늘었다.

도내 1분기 수입은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91억 54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76억 3000만 달러보다 20%(15억 2400만 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른 무역수지는 133억 1000만 달러 흑자(전국 1위)로, 전년 동기 104억 9400만 달러보다 28억 1600만 달러(15.4%) 늘어났다.

도내 무역수지 흑자액은 특히 전국 무역수지 흑자 총액(132억 4400만 달러)보다 6600만 달러 많다.

우리나라 무역수지 흑자를 충남이 견인하고 있는 셈이다.

1분기 품목별 수출액은 △반도체가 106억 9100만 달러로 가장 많고, △평판 디스플레이 및 센서 24억 1200만 달러 △석유제품 18억 9200만 달러 △컴퓨터 17억 7000만 달러 △석유화학 중간원료 8억 6200만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내 10대 주력 수출 품목 중 평판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부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9.2%, 32.3% 감소했으며, 정밀화학원료는 2억 81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4.8% 폭증하며 10위권에 진입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67억 7000만 달러 △홍콩 44억 7800만 달러 △베트남 43억 600만 달러 △미국 13억 7800만 달러 △대만 9억 1500만 달러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도내 기업들의 수출국 중 베트남의 경우 FTA 효과로 미국을 제치고 3대 수출국으로 올라서고, 인도와 브라질, 호주 등은 반도체와 석유제품, 정밀화학제품 수출 증가에 힘입어 10위권 내에 새롭게 진입했다.

도 관계자는 “미국·중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라 2분기 수출 역시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 예상된다”라며 “지역 수출 여건 개선을 위해 찾아가는 수출 기업 지원과 함께 틈새 신흥 시장 개척을 위한 해외 마케팅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충청남도 홍성군 자경로 17
  • 본부 :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1307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12길 105
  • 대표전화 : 041-642-0642
  • Fax : 041-641-0246
  • Mobile Fax : 0504-167-0365
  • 명칭 : ㈜굿뉴스
  • 제호 : 굿뉴스365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29
  • 등록·발행일 : 2014-06-16
  • 발행인 : ㈜굿뉴스 송경화
  • 편집인 : 송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춘수
  • 굿뉴스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굿뉴스365.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odnews@goodnews365.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