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5-28 03:25

  • 맑음속초19.9℃
  • 맑음12.5℃
  • 맑음철원11.5℃
  • 맑음동두천12.1℃
  • 맑음파주11.6℃
  • 맑음대관령9.6℃
  • 안개백령도14.0℃
  • 맑음북강릉16.7℃
  • 맑음강릉20.9℃
  • 맑음동해19.9℃
  • 맑음서울15.7℃
  • 맑음인천15.1℃
  • 맑음원주15.0℃
  • 맑음울릉도16.9℃
  • 맑음수원14.3℃
  • 맑음영월12.1℃
  • 구름조금충주12.1℃
  • 맑음서산17.2℃
  • 맑음울진18.9℃
  • 맑음청주17.1℃
  • 맑음대전17.1℃
  • 맑음추풍령12.3℃
  • 맑음안동15.5℃
  • 맑음상주15.3℃
  • 맑음포항20.3℃
  • 맑음군산15.8℃
  • 맑음대구17.2℃
  • 맑음전주16.3℃
  • 맑음울산18.1℃
  • 맑음창원17.1℃
  • 박무광주17.3℃
  • 맑음부산19.8℃
  • 맑음통영18.6℃
  • 박무목포16.1℃
  • 구름조금여수18.9℃
  • 구름많음흑산도23.7℃
  • 구름많음완도20.7℃
  • 구름많음고창15.1℃
  • 구름조금순천11.5℃
  • 맑음홍성(예)15.2℃
  • 맑음14.6℃
  • 구름많음제주20.8℃
  • 구름많음고산18.3℃
  • 구름많음성산15.0℃
  • 구름많음서귀포20.0℃
  • 맑음진주12.5℃
  • 구름많음강화13.2℃
  • 맑음양평13.8℃
  • 맑음이천13.6℃
  • 맑음인제11.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0.4℃
  • 맑음정선군11.9℃
  • 맑음제천10.5℃
  • 맑음보은11.8℃
  • 맑음천안11.9℃
  • 맑음보령17.6℃
  • 구름많음부여15.3℃
  • 맑음금산11.7℃
  • 맑음15.6℃
  • 구름조금부안17.4℃
  • 맑음임실10.6℃
  • 구름조금정읍16.9℃
  • 맑음남원12.6℃
  • 맑음장수9.8℃
  • 구름조금고창군14.6℃
  • 구름많음영광군16.5℃
  • 맑음김해시19.1℃
  • 구름조금순창군15.3℃
  • 맑음북창원18.4℃
  • 맑음양산시16.7℃
  • 구름많음보성군15.3℃
  • 구름조금강진군14.8℃
  • 구름조금장흥13.7℃
  • 구름조금해남14.9℃
  • 구름조금고흥16.2℃
  • 맑음의령군13.5℃
  • 맑음함양군11.3℃
  • 구름조금광양시16.8℃
  • 구름많음진도군13.1℃
  • 맑음봉화10.2℃
  • 맑음영주12.4℃
  • 맑음문경13.2℃
  • 맑음청송군10.7℃
  • 맑음영덕18.3℃
  • 맑음의성11.8℃
  • 맑음구미15.0℃
  • 맑음영천13.8℃
  • 맑음경주시14.7℃
  • 맑음거창10.8℃
  • 맑음합천12.8℃
  • 맑음밀양15.3℃
  • 맑음산청12.9℃
  • 맑음거제19.6℃
  • 맑음남해20.9℃
기상청 제공
굿뉴스365 로고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대전바이오벤처 성장 견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대전바이오벤처 성장 견인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 기업 수출성과 1억 3,100만 달러, 작년 9월 동기대비 28배 증가

▲ 대전광역시청
[굿뉴스365]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내외 경제가 위기상황인 가운데 지난해 11월 지정된‘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가 본격 운영되면서 대덕특구 내 바이오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질병관리본부의 긴급사용 승인 및 해외수출허가, 유럽 CE 인증, 미국 FDA 신속사용 승인 등을 받은 대전의 체외진단기기 기업은 ㈜솔젠트, ㈜진시스템, ㈜수젠텍, ㈜바이오니아,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티엔에스㈜, ㈜지노믹트리 등 모두 7곳이다.

관세청 수출 통관기준 2020년 9월말 현재 대전 체외진단기기 기업의 수출실적은 1억 3,100만 달러로 작년 말 동기 450만 달러에 비해 무려 2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대덕특구의 바이오벤처가 세계 속에서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이는 첨병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특구 내 코로나19 체외진단 키트개발 기업들이 미주, 아시아,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전 세계 70여 개국을 대상으로 체결한 수출계약 액수는 2,000억원을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는 이 같은 성과를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지역의 대학병원과 함께 구축한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시스템이 코로나19 감염검체 확보 및 조속한 연구 착수에 도움을 줌으로써 해외 수출 인증, 미국 식품의약국 긴급사용승인 허가 등을 조기 획득할 수 있는 발판이 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편 대전시는 신종감염병이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최근 코로나에 이르기까지 발생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변종바이러스 발생 우려가 심화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바이오메디컬규제자유특구의 확대운영을 통해 감염병 진단분야 뿐 아니라 예방, 치료 분야 연구개발을 위한 지원기반도 강화하기로 했다.

국내의 많은 바이오기업들이 감염병에 대한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나, 감염병 백신·치료제 개발 시 필수요소인 고위험병원체 취급시설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황으로 신속한 연구개발에 애로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시는 2021년부터 기업전용 감염병 공용연구시설을 구축함으로써 그동안 고위험 병원체 취급시설을 보유하지 못해 연구개발에 어려움을 겪던 기업들의 개발시간과 비용을 혁신적으로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의 성공적 운영을 통해 바이오기업들의 성장을 견인함으로써 대한민국의 바이오산업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독 후원 하기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