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2 21:23

  • 구름많음속초0.2℃
  • 구름조금-5.8℃
  • 흐림철원-6.5℃
  • 구름많음동두천-4.6℃
  • 구름조금파주-5.2℃
  • 맑음대관령-6.6℃
  • 구름조금춘천-4.2℃
  • 흐림백령도1.2℃
  • 맑음북강릉-0.3℃
  • 맑음강릉1.2℃
  • 구름많음동해0.8℃
  • 구름조금서울-1.8℃
  • 구름많음인천-0.6℃
  • 맑음원주-2.6℃
  • 맑음울릉도0.5℃
  • 구름조금수원-2.2℃
  • 맑음영월-3.4℃
  • 구름조금충주-4.7℃
  • 흐림서산-0.1℃
  • 맑음울진0.8℃
  • 맑음청주-0.4℃
  • 맑음대전-1.9℃
  • 맑음추풍령-4.5℃
  • 맑음안동-3.3℃
  • 맑음상주-2.8℃
  • 맑음포항1.0℃
  • 구름조금군산0.6℃
  • 맑음대구-0.9℃
  • 맑음전주0.6℃
  • 맑음울산0.8℃
  • 맑음창원0.1℃
  • 맑음광주2.6℃
  • 맑음부산2.6℃
  • 구름조금통영2.6℃
  • 맑음목포3.2℃
  • 맑음여수3.5℃
  • 구름조금흑산도5.5℃
  • 맑음완도2.8℃
  • 맑음고창-0.8℃
  • 맑음순천-3.3℃
  • 구름많음홍성(예)-1.6℃
  • 맑음-3.6℃
  • 맑음제주5.7℃
  • 구름많음고산7.3℃
  • 구름조금성산3.6℃
  • 구름많음서귀포7.5℃
  • 맑음진주-2.4℃
  • 구름많음강화-2.5℃
  • 맑음양평-3.0℃
  • 구름조금이천-3.6℃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4.4℃
  • 맑음태백-7.0℃
  • 맑음정선군-3.8℃
  • 맑음제천-6.0℃
  • 맑음보은-4.2℃
  • 구름많음천안-3.2℃
  • 흐림보령0.9℃
  • 구름많음부여-1.4℃
  • 맑음금산-3.9℃
  • 맑음-2.1℃
  • 구름많음부안-0.2℃
  • 맑음임실-3.2℃
  • 맑음정읍-1.2℃
  • 맑음남원-2.4℃
  • 맑음장수-4.6℃
  • 맑음고창군-1.3℃
  • 맑음영광군-0.3℃
  • 맑음김해시0.6℃
  • 맑음순창군-2.2℃
  • 맑음북창원0.8℃
  • 맑음양산시0.4℃
  • 맑음보성군-0.4℃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2.0℃
  • 맑음해남-0.7℃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3.0℃
  • 맑음함양군-3.6℃
  • 맑음광양시1.2℃
  • 구름많음진도군-0.6℃
  • 맑음봉화-4.2℃
  • 맑음영주-3.4℃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6.4℃
  • 맑음영덕-1.2℃
  • 맑음의성-4.8℃
  • 맑음구미-1.5℃
  • 맑음영천-3.2℃
  • 맑음경주시-3.6℃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5℃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0.0℃
  • 맑음남해0.4℃
기상청 제공
굿뉴스365 로고
김병욱 의원, 비행안전을 위협하는 버드스트라이크 매년 끊이질 않아. 인력장비 보강 시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의원, 비행안전을 위협하는 버드스트라이크 매년 끊이질 않아. 인력장비 보강 시급

공항구역 내 버드스트라이크도 447건 발생, 예방책은 총으로 쫏아내는 방법뿐

[굿뉴스365] '버드 스트라이크'는 운항 중인 항공기에 새가 부딪히거나 엔진으로 새가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말한다.

이는 항공기 운항에 가장 큰 위험요인 중 하나로 엔진 손상, 동체 파손 등 항공기 기체안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국제민간항공기구 통계에 따르면 한국을 포함한 196개국에서 연평균 약 1만4000건의 버드 스트라이크사고가 발생하고 연간 1조원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김병욱 국회의원이 국토교통부와 공항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버드 스트라이크는 총 1,378건 발생했으며 매년 200~300건 이상의 버드 스트라이크가 발생하고 있다.

공항내 이창륙 과정에도 총 447건의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7월 9일 이스탄불 공항에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KE9956편가 이륙한지 1시간 30여분 만에 오른쪽 엔진에서 쿵하는 소리와 불꽃이 튀었고 가장 가까운 공항인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지난 4월에도 승객 256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683편 항공기가 버드스트라이크로 엔진문제가 발생해 인천으로 회항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지난 1월에는 1대당 가격은 1190억원이나 하는 공군 F-35A 스텔스전투기가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 등 기체이상 동체 비상착륙했다.

한미공동조사팀은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충돌 때문인 것으로 원인을 분석했다.

전자장비가 많이 탑재되어 있고 초음속 비행을 하는 전투기는 더욱 위험 할 수 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버드 스트라이크를 근본적으로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로 골머리를 썩고 있다.

특히 인천지역은 과거 철새도래지였던 곳으로 인천공항 건설 당시부터 관련한 문제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다.

매년 겨울철만 되면 공항주변에 약 6000마리의 기러기가 서식하고 있어 매일 아슬아슬한 장면이 펼쳐진다.

인천공항을 비록한 국내공항들은 이륙시 고도 500ft 이내, 착륙시 고도 200ft 이내 공항구역 내 버드스트라이크 예방활동을 위해 산탄총과 폭음기, 음파퇴치기로 쫒아내거나 사살하고 있다.

인천공항의 경우 총 30명의 직원이 2인1조로 24시간 매일 인천공항을 순찰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매년 버드스트라이크가 끊이질 않아 비행안전과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항공기 안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고도가 높은 곳에서 일어나는 버드 스트라이크는 막을 수 없지만 공항내 447건은 그나마 예방할 수 있다며 인력과 장비를 보강해서 버드 스트라이크사고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독 후원 하기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